접경지역이라는 특수여건을 활용한 외국인 근로자